블로그 이미지
저스트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46,519total
  • 0today
  • 12yesterday
2012. 2. 27. 09:07 보편적인 문화생활



평점부터 주고 시작하는 후기 : ★★☆

※분석과정에서 약간의 스포가 있을수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꽝! 실패!  내시간 내놔! 내 돈내놔!!  랄까.

엔딩이 올라감과 동시에 터지는 관객들의 반응은 다음과 같다.

"ㅇㅁㅇ..."   "뭐,뭐야"  "죽은거야?"

라며 동시에 허탈해하는 영화는 오랜만이다.

분위기조성은 나름 앤틱공포로 잘 잡아놓았는데

그걸 보여주는 과정은 그냥 3D 던전에서 뭐가 확 튀어나오는 식이고.. 이래선 저택이나 동굴이나-_-

무엇보다 한국사람은 이해안되는 영화는 싫어한다. 특히 마무리가 이해안되는거.

귀신이면 장땡인지, 검은옷의 여자가 아이들을 홀리는 것에 대한
아무런 부연설명이 없고,
이건뭐 피리부는 사나이냐-_-

마을사람들은 뭔가 내막이 있을듯한 분위기를 풍기는데
그냥 풍길뿐이고,
떡밥을 뿌렸으면 제대로 회수를 하라고!

다니엘 레드클리프가 전신머드팩까지 해가며 살풀이를 해줬는데도
검은옷의 여자는 갱생되지 않고 뒤통수를 쳐서 부자합동으로 요단강을 건너게 해주는 벙찌는 마무리 콤보!
다니엘: 나..난 무엇을 위해..쿨럭


그 결과

다니엘이 뿌잉뿌잉까지 하며 홍보에 열을 올렸는데 개봉 일주일만에 상영관이 절반이하에

제일 작은 상영관, 게다가 시간도 하루 3회-_-...OTL

결론은 열심히했는데 미안하다 재미없다..정도가 되겠다.

posted by 저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