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저스트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46,157total
  • 14today
  • 9yesterday
2014. 6. 14. 14:27 강북 독신귀족



자주 출입하는 C모 커뮤니티에서 뜬금없이 결혼식 관련 이슈가 화제다.

(난 C 모 커뮤니티 특유의 찌질하고 친기독교적인 성향과 맞지않아 탈퇴)

<결혼식에 신부 친구가 흰옷을 입고왔는데 개념없다>라는 글이 촉발한 이 논쟁은

<사전에 드레스코드를 칙칙하게 입고 오라고 요구한 것도 아닌데 왜 지랄인가> 라는 반론에서

<왜 결혼식의 주인공은 신부인가? > 라는 근본적 의문제기까지 불러냈다.


개인적으로는 사회통념적 규범, 묵시적 약속 같은건

누군가에게 직접적 피해를 주지않는한 얼마든지 깨도된다는 생각을 갖고있어서

알아서 칙칙하게 입고와라는 의견을 가진 사람은 무시하고

<왜 결혼식의 주인공은 신부인가?>


결론부터 말하면 여성을 사고팔던 관습의 잔재라고 본다.

'성 경험이 없는 여자=순결' 이라며 처녀에게 더 높은 값을 매겨 사고 팔던 시대가 지났어도

결혼식은 여자에게 <공식적으로 다수에게 아름다움을 뽐내는 마지막날>이라는 암묵적 동의가 깔려있기 때문에

이날만큼은 주인공으로 대접하자는 관습이 생겨나게 된건 아닐까.

결혼후에도 여성의 사회활동이 활발한 오늘날에 있어서는 사실 별로 맞지않는 관습이라고 본다.



posted by 저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